default_setNet1_2

장마철 비는 안오고 이틀째 폭염경보

기사승인 2019.07.07  01:23:20

공유
default_news_ad1
   
 

여름 더위가 시작된다는 소서(小署)를 하루 앞둔 6일 서울은 수은주가 36.1도까지 치솟아 7월 상순 기온으로는 1939년(7월 9일 36.8도) 이후 80년 만에 가장 높았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서울과 경기, 강원 일부 지역은 5일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넘어 ‘대프리카’로 불리는 대구보다 먼저 폭염경보가 내려졌다. 폭염경보는 낮 최고기온 35도 이상이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7월 첫 주말 무더위가 이렇게 기승을 부려 해수욕장과 시원한 산과 계곡에는 피서객들로 북적였다. 떠나지 못한 사람들은 도심 분수대에 뛰어들거나 물이 흐르는 그늘 아래서 더위를 식혔다.

 

   
   
 

서울은 일요일인 7일 낮 최고기온이 32도로 조금 떨어지고 주 중반 장맛비가 내리며 폭염은 한풀 꺾일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신석교 기자 kyo640@naver.com

<저작권자 © 매일마케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