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가을꽃 시샘? 동장군이 찾아왔다

기사승인 2019.11.19  14:37:49

공유
default_news_ad1

   
 
   
 
밤 사이 수은주가 뚝 떨어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19일 아침 서울의 최저기온은 영하 3.5도까지 내려갔다. 경기도 파주는 영하 5.7도, 동두천 –4.9도, 속초 영하 0.8도를 기록했다.

전날 오후 11시 서울, 경기, 충남북, 강원 등에 내려진 한파주의보는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해제되며 낮 기온은 영상으로 올라왔다. 하지만 20일 아침 최저기온은 더 낮아진다. 이번 추위는 21일 아침까지 이어진 뒤 점차 풀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하고 있다.

겨울을 예고하는 추위가 찾아왔지만 서울시내 고궁 등에는 단풍이 마지막 자태를 뽐내고 있다.

 

   
 
   
 

신석교 기자 kyo640@naver.com

<저작권자 © 매일마케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