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가는 해 갈무리… 오는 해 새 희망

기사승인 2019.12.30  10:02:54

공유
default_news_ad1

   
 
또 한해가 저물고 있다. 올해 2019년 12월 31일과 새해 2020년 1월 1일은 해와 달과 날이 다 바뀌어 높이가 다른 두 지면이 맞닿아 만든 불연속선과 같이 보이지만 사실은 서로 이어진 날이다.

‘아름다운 시간으로 마무리해서 새해에게 전해 주련다’

서울시내 한 시중은행 본점에 내걸린 문구다. 가는 한해를 잘 마무리하면 오는 새해를 그만큼 가볍게 마주할 수 있다는 의미로 읽혀진다.

신석교 기자 kyo640@naver.com

<저작권자 © 매일마케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