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명동은 '신종 코로나 차단' 마스크행렬

기사승인 2020.01.30  17:01:30

공유
default_news_ad1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가 급속히 늘고 있는 가운데 중국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것으로 알려진 서울 중구 명동에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니는 게 필수가 됐다.

주변 약국에는 마스크를 박스채 구입하는 사람들도 눈에 띄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29일 “보건용 마스크는 입자차단 성능에 따라 제품을 구분된다”며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같은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KF94, KF99 등급의 마스크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권장했다.

KF94, KF99는 평균 0.4㎛ 크기의 입자를 각각 94%, 99% 이상 각각 차단해 황사, 미세먼지 같은 입자성 유해물질과 신종플루 같은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할 수 있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신석교 기자 kyo640@naver.com

<저작권자 © 매일마케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