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뒤늦은 눈에 수은주도 뚝 떨어져

기사승인 2020.02.17  15:11:49

공유
default_news_ad1

   
 
올 겨울 들어 보기 힘들었던 눈이 뒤늦게 듬뿍 내렸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지역에 17일 오전 0시에서 9시까지 눈이 가장 많이 쌓였을 때의 깊이는 4.1cm로 전날 기록한 3.9cm를 넘었다.

   
 
   
 
   
 
   
 
북서쪽에서 밀려온 찬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기온마저 뚝 떨어져 도로 곳곳이 빙판으로 변해 차량운행에 큰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 올 겨울 비교적 높은 기온에 금방이라도 하얀 꽃을 틔울 것 같았던 목련 겨울눈도 잔뜩 움츠려들었다.

신석교 기자 kyo640@naver.com

<저작권자 © 매일마케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