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3일간 113.5cm 울릉도는 눈·눈·눈

기사승인 2020.02.18  22:39:52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제공=대구지방기상청]
울릉도에 사흘간 1m가 넘는 눈이 내리면서 역대 두 번째 2월 최심신적설을 기록했다.

대구지방기상청은 18일 “16일부터 이날까지 113.5cm의 많은 눈이 내렸는데, 17일 눈이 가장 많이 쌓였을 때의 깊이가 79cm에 달해 1938년 관측 이래 두 번째로 높았다”고 밝혔다. 울릉도의 2월 최심신적설 1위는 1967년에 기록한 12일의 118.4cm였다.

   
 
   
 
   
 
기상청은 이번 폭설에 대해 “동해상의 해수면 온도가 평년에 비해 2~3도 가량 높은 14도를 유지한 상황에서 우리나라 북쪽 5km 상공으로 영하 35도 이하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하고 개마고원에 의해 동해상에서 수렴대가 위치하면서 상대적으로 따뜻한 동해에 눈구름대가 매우 강하게 발달했기 때문”이라며 “16~18일 우리나라 주변의 대기가 정체돼 강설이 지속돼 울릉도, 독도에 많은 눈이 내렸다”고 설명했다.

노태운기자 nohtu@maeilmarketing.com

<저작권자 © 매일마케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