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 공정위원장 '배달앱 자율규제' 강조

기사승인 2022.09.23  10:20:43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제공=공정위]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이 22일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로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등 배달앱 3사 대표를 만나 “배달앱이 입점업체, 소비자 등 배달앱 참여자와 함께 어려운 경제상황을 헤쳐 나가기 위한 자율적인 상생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 공정위원장은 서울 중구 한국공정거래조정원 대회의실에서 진행한 간담회에서 “플랫폼의 독과점 남용이나 불공정거래행위에 대해서는 현행법을 엄정하게 집행해야 한다”면서도 “현행법 적용만으로 해결이 어려운 부분에 대해서는 필요 최소한의 제도적 장치 마련에 앞서 자율규제가 플랫폼의 혁신 성장을 유지하면서도 거래당사자 간 상충되는 이해관계를 조정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안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김범준 대표이사, ㈜위대한상상(요기요) 서성원 대표이사, 쿠파이츠서비스(유) 김명규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한기정 공정위원장과 배달앱 3사 대표들은 간담회에 앞서 서울역 인근 치킨 브랜드 가맹점을 찾아 배달앱을 이용하는 음식점주들의 영업 현황과 어려움 등 현장 목소리를 들었다.

노태운기자 nohtu@maeilmarketing.com

<저작권자 © 매일마케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